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HOT 콘서트가 10월 13일에서 14일 양일 동안 '2018 Forever Hifive Of Teenagers concert'라는 타이틀로,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렸네요.

저는 학창시절 HOT 팬은 아니었지만, 여러가지 이유로 인해 콘서트를 보게 되었습니다.

제 동갑내기 이재원도 HOT의 일원이다보니, 친구가 콘서트를 연다고 생각하고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13일 토요일날 갔었고, 지인들과 함께 콘서트장을 찾게 되었습니다.

학창시절에 자주 듣던(안들을래야 안들을 수가 없던) 추억의 노래들을 듣는다고 하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신천에서 저녁을 먹고 잠실종합운동장까지 걸어가는데, HOT 콘서트를 보려고 가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간간히 팬클럽인 Club HOT 유니폼을 입고 걸어가시는 분들이 보입니다.




HOT의 팬들이 대부분 30,40대이다보니, 저와 나이가 비슷해보이는 사람들이 콘서트장 주변에 많이 눈에 띕니다.

대부분 결혼을 하여 아이를 키우는 주부들이 많을 것 같은데, 이 날 만큼은 아이를 남편이나 부모님께 맡기고 온 것 같네요.



잠실주경기장 안을 들어오니 좌석은 관객들로 가득합니다.

약 5만명이 HOT 콘서트를 관람한다고 하니, 상당히 많은 인원이 온 것 같습니다.

특히 경기장의 맨 윗층인 3층까지 대부분 표가 매진되었다고 하니, 열기가 대단합니다.




저는 3층에 있는 관람석에 앉았습니다.

무대와 멀리 떨어져있지만, 전체적으로 콘서트가 진행되는 모습을 볼 수 있어서 그런지 나름 괜찮았습니다.

저는 영화표를 예매하면 항상 맨 뒷자리에 앉기 때문에, 콘서트도 맨 뒤에서 보는 편입니다.





입구에서 받은 플랭카드를 들어서 한컷 남깁니다.




콘서트가 원래 7시 정각에 시작 예정이었으나, 너무 많은 인파로 인해, 약 15분 정도 늦게 시작하였습니다.

'전사의 후예'를 시작으로 콘서트의 막이 열립니다. 




HOT가 17년만에 완전체로 돌아온 모습이 보기가 좋습니다.

중간에 장우혁, 토니안, 이재원이 JTL도 결성하고, 리더인 문희준이 락을 한다고 잠시 외도를 하면서 비호감으로 지낸적도 있었지만, 그래도 큰 잡음없이 이렇게 5명이 모두 모여 콘서트를 열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장우혁의 파워풀한 댄스는 여전합니다.

그래도 재원이를 빼고는 40대다보니, 춤을 살살 추는게 느껴지네요.

과격하게 춤을 추면 쓰러집니다.




중간에 멘트도 하는데, 맨트를 한 영상을 찍었는데, 10분이 넘습니다.

용량이 커서 포스팅으로 올라가지 않는데, 대략적인 내용은 '17년만에 모여서 콘서트를 하는게 믿기지를 않고, 팬들이 아직까지 자신들을 기억해주고, 객석을 가득채워주어서 너무 고맙다'입니다.

가슴이 먹먹한지, 가끔 울먹인 목소리도 들립니다.




콘서트가 HOT 맴버가 다 모여서만 공연을 하는 것이 아니라, 맴버 각각 무대를 만들어서 진행을 합니다.

토니안이 신곡 'Hot knight' 솔로무대를 하고 있는 모습을 찍었습니다.




재원이도 솔로무대를 보이는데, 이 친구의 매력은 막내처럼 약간 어색하면서도 그 모습이 잘어울리는 것인 것 같네요.

말하면서도 정리는 잘 안되지만, 17년이 지나도 제 눈에는 뭔가 어색해보입니다.




맴버들 모두 흰옷을 입고 등장하여 노래를 부릅니다..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보기가 좋습니다.





'캔디(Candy)'를 부를때에는 메인 무대 반대편에 따로 마련된 무대에서 공연하고 있습니다.

뒷편에 앉아있는 관객들이 너무 좋아합니다.



노래를 부르고, 이동차를 타고 다시 메인 무대로 복귀합니다.

이동차를 직원들이 일일히 손으로 밀어서 가고 있는데, 이 추운날 고생이 많네요.




위아더퓨처(We are the future)를 부르는데, 열심히도 부르네요.

이때 이미 2시간 반 정도가 흘러서 체력이 많이 떨어졌을텐데, 몸관리를 열심히 한 탓인지 다들 그렇게 지쳐보이지도 않습니다.




엔딩곡인 '우리들의 맹세'를 부르고 앵콜곡으로 'Go HOT'를 부르고 있습니다.

물론 마무리는 '빛'으로 하였는데, 5만명의 관객에게 밀리지 않을려고 빠져나오면서 공연을 관람했더니, 엔딩곡 사진이 아쉽게도 없습니다.




나오면서 보니 아직 티켓팅을 못한 분들이 있는지, 텐트까지 치고 계신 분들이 일부 계셨습니다.

어떤 이유인지는 모르지만, HOT 콘서트 때문인건 확실해보입니다.

HOT 아직 죽지 않았네요.





마지막으로 영상으로 마무리 지으려고 합니다.

저와 친구들이 HOT 곡 중에서 가장 좋아했던 '열맞춰'인데, 가장 깔끔하게 찍힌 영상이라서 한번 올려봅니다.

팬들의 떼창과 예전 그대로의 응원법을 보니깐 제 고등학교때가 생각이 납니다.


HOT 맴버들도 팬들과 함께하여 행복했을 것 같습니다.

  1. Favicon of http://uhastory.tistory.com 유하v 2018.10.15 11:20 신고

    제주변에도 많이 갔던데 즐거운 시간보내셨겠어요~^^

  2. 2018.10.16 13:46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run2plan.kr 런투 2018.10.16 14:44 신고

      ^^ 잘 보고 왔습니다
      티켓 구하시느라 고생이 많으셨더군요

  3. 2018.10.19 13:59

    비밀댓글입니다

'밥 잘사주는 예쁜 누나' OST 'Stand by your Man'를 아시나요?

저는 드라마를 보면서 이 노래를 부르는 가수가 항상 궁금하였습니다.


바로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령의 부인으로 알려져있는 카를라브루니의 노래인데요.


저는 보통 공연을 다녀온 후기를 포스팅하고자 하였지만, 이번에는 소식을 올려보게 되네요.

그만큼 이번 카를라브루니의 내한공연에 거는 기대가 큽니다.




카를라브루니는 어머니가 불륜으로 만난 남자와의 사이에서 태어난 불우한 시절을 보냈습니다.

그녀는 16세에 모델로 데뷔를 하였는데, 프라다, 샤넬, 크리스찬 디올, 지방시와 함께 일하면서, 년 750만 달러의 수입을 올리는 탑모델이 되었습니다.

소득이 가장 높은 톱 20위에 랭크되기도 하면서, 1980~90년대 최고의 모델로 활약을 하였습니다.


유명모델인 장윤주 씨가 롤모델로 삼을 만큼, 남다른 우아함, 몽환적인 시선 등 자신만의 뚜렷한 매력/개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그녀가 입고 신고 마시는 것 하나하나가 명품으로 보일만큼 자유분방함과 우아함의 아이콘이 되고 있습니다.



그녀는 클래식 피아니스트인 어머니와 클래식 작곡가인 아버지의 영향 아래, 유년시절부터 음악가의 꿈을 키웠습니다.

모델 활동 등으로 수백만장자가 되었지만, 카를라브루니는 유년시절의 주 관심사였던 음악으로 되돌아가게 됩니다.




1999년 저명한 가수 겸 프로듀서인 줄리앙 끌레르에게서 자신이 직접 쓴 가사를 인정받으며 본격적으로 음악계에 뛰어들게된 카를라브루니.

2002년도에는 첫 앨범인 'Quelqu'Un M'a Dit(누군가 내게 말했지)'는 현재까지 200만장 이상 판매고를 기록할만큼의 큰 성공을 거둡니다.


이후 그녀는 세개의 앨범을 더 발표하지만, 영부인이 되면서 뮤지션으로서의 커리어가 발휘될 수는 없었습니다.



사르코지의 임기가 끝난 후, 그녀는 다시금 뮤지션으로 돌아갔고, 2017년 10월에 영어 앨범인 '프렌치 터치(French Touch)'를 발표합니다.

카를라브루니는 지난해부터 '프렌치 터치' 앨범 발매기념 월드투어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에는 아시아 최초로 한국에서 공연을 펼치게 됩니다.

'더 라이브 볼륨 1 카를라브루니(The Live Vol 1 : CARLA BRUNI)'는 11월 2일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 11월 3일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립니다.


SM 엔터테인먼트 계열사인 '드림메이커 엔터테인먼트'에서 주최하는 공연이라서 더욱 더 기대가 됩니다.

SM 소속의 가수들의 공연만 하는 줄 알았는데, 내한공연도 하는 것 같습니다.

  ※ 티켓은 인터파크, 예스24, 네이버 예약, 하나컬처를 통해 10월 10일 오후 2시부터 구매 가능

     (R석 143,000원, S석 110,000원, A석 99,000원)




모델, 영부인으로 화려한 삶을 살았던 카를라브루니.

이 때문에 뮤지션으로서의 그녀는 오히려 저평가 받았다는 말을 많이 듣습니다.

이번 공연을 보시고 카를라브루니의 매력에 빠져보시길 바랍니다.



본 포스팅은 해당 업체와 아무런 관계없이, 순수하게 공연 소개를 목적으로 작성이 되었습니다.


  1. Favicon of http://uhastory.tistory.com 유하v 2018.10.06 22:35 신고

    공연이 꽤 볼만할듯 합니다^^

    • Favicon of http://run2plan.kr 런투 2018.10.06 22:36 신고

      탑모델 출신에, 영부인이다보니 뮤지션으로는 저평가된 측면이 있더라구요.
      요즘 노래를 들어보고 있는데 음색이 매력적입니다 ^^


2018 스펙트럼 댄스 뮤직 페스티벌이 9월 8일부터 9일 양일간 화려하게 열렸습니다.

2016년부터 시작된 내 최대의 EDM 축제입니다.

올해는 잠실 올림픽 주 경기장에서 열렸습니다.




스펙트럼 타임테이블을 보니, 라인업이 화려합니다.

마쉬멜로(MASHMELLO), 돈디아블로(DON DIABLO), 알렌워커(ALLEN WALKER), 일레니움(ILLENINUM) 등 세계적인 EDM 아티스트 뿐만 아니라, 엑소 첸백시(EXO-CBX), DJ HYO, 정킬라(JUNGKILLA)와 같은 국내 유명 아티스트들도 참여했습니다.

스타시티(Starcity), 드림스테이션(Dream station), 클럽네오정글(Club Neo Jungle)로 나누어서 공연이 진행되었습니다.





늦은 오후에 입장하다보니 이미 많은 분들이 입장을 하여서 그런지, 입구에는 많은 분들이 눈에 띄지는 않습니다.





공연장을 입장하는 곳에는 부스들이 많이 설치되어 있는데, 원래 푸드트럭을 하는 분들의 부스라고 하네요.

서울시에서 푸드트럭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 있다보니, 서울시에서 열리는 페스티벌에는 이렇게 별도로 자리를 마련해야한다고 합니다.





입구와는 달이 안쪽으로는 많은 분들이 계시네요.





스타시티 입구에는 2시부터 공연이 시작되어 이미 많은 분들이 계시네요.





옆에는 퍼프(Puff)에서 찍은 영상이나 사진들이 전광판에 나오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인증샷도 올려주시고, 흥에 겨워 춤을 추면서 들어오시는 분들도 계시네요.






무대의 앞 쪽에는 아티스트들이 공연하는 모습을 화면으로도 생중계하고 있습니다.





관련 상품도 팔았는데 올해는 티셔츠를 팔았습니다.





다른 곳에서는 살 수 없고, 스펙트럼 현장에서만 살 수 있다보니 첫날에 일곱장 남기고 모두 팔렸습니다.

물론 그 다음날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아 바로 다 팔렸으니 한정판 티셔츠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네요 ^^





스타시티 옆에 자리한 드림 스테이션(Dream Station)으로 향해봅니다.





둘째날 찍은 사진인데, 엑소 첸백시(CBX)가 공연을 하고 있네요.

제가 보았을 때에는 퍼포먼스가 가미된 공연으로 느껴졌습니다. 






무대 앞 쪽에서는 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성공적인 페스티벌 진행을 위해 많은 분들이 고생을 하시네요.





음악과 퍼포먼스만 즐기는 것이 아니라, 앉아서 쉬고 즐길 공간도 이렇게 마련이 되어 있습니다.

이런 공간마저 세심하게 신경써서 마련된 공연 주최측의 배려가 엿보이네요.





가장 많이 보이고, 화려한 하이네켄 부스입니다.  많은 분들이 줄서서 맥주를 즐기고 있습니다.




퍼프(Puff) 부스, 핫도그, 닭강정, 곱창 등의 먹거리도 판매하는데 먹고, 공연도 즐기고 일석이조 네요.





클럽 네오 정글(Club Neo Jungle)은 클럽 입구같은 분위기입니다.




이 곳도 많은 분들이 꽉 차있네요.  작지만 클럽 분위기를 느끼기에는 좋은 것 같습니다.




스타시티로 다시 입장을 해봅니다.

드림스테이션의 공연이 일찍 끝나기 때문에, 엔딩공연이 가까워지면 스타시티로 모든 분들이 몰려들어옵니다.




밤이 될 수록 공연이 더욱 화려해지고, 관객들의 흥은 더욱더 고조됩니다.





엔딩공연이 시작되기 전에는 이렇게 화려한 불꽃놀이도 보여줍니다.

물론 아티스트 공연 중간중간에도 나오지만요.





2018년 스펙트럼 댄스 뮤직 페스티벌의 엔딩공연은 마쉬멜로(Mashmellow) 였습니다.

등장부터 남다르네요 ^^ 한번도 얼굴을 공개한 적 없는 뮤지션의 공연은 역시 최고였습니다.


2019 스펙트럼 페스티벌도 기대해봅니다!

  1. Favicon of http://heomingg.tistory.com 허밍밍 2018.09.17 19:42 신고

    와 라인업

    • Favicon of http://run2plan.kr 런투 2018.09.17 19:43 신고

      전 일땜에 간거라서 ㅋ 즐기면서 일했습니다.ㅋ

선릉역참치 추천, 참치그라 - 선릉역 맛집으로 추천

오늘은 제가 애정하는 참치맛집인 참치그라를 소개합니다. 선릉역 참치그라는 참치매니아들 사이에 예전부터 이미 유명한 곳입니다. 저 또한 선릉역참치라고 하면 바로 참치그라고 생각날만큼 거의 공식처럼 인식하고 있는 곳입니다. 원래 ..

[전략기획] 기능별 전략 - 원가관리전략 - 활동기준원가

원가관리전략 중에서도 활동기준원가에 대해서 포스팅하고자 합니다. 전통적인 원가 계산 제도를 현재 기업에서 일괄적으로 적용하기에는 많은 문제점이 있기 때문에 이렇게 소개하게 되었습니다. 1. 활동기준원가 (ABC : Activi..

삼성동맛집 추천, 목포명가 - 코엑스 부근에서 모듬회, 세꼬시, 물회 등을 드시고 싶으시면 이곳으로 오세요

삼성동맛집 목포명가를 소개합니다. 아침부터 느끼한 것을 먹었더니, 입안도 그렇고 속도 느글거리는게 깔끔하게 정리해줄 수 있는 음식이 먹고 싶어집니다. 회사 주변을 돌아다니면서 찾다가 우연히 발견하여 들어간 곳이 목포명가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