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매주 일요일 오전마다 반드시 하는 일이 있다.

아들 이유식 만들기~!


아들은 태어난지 6개월 후부터 이유식을 먹기 시작했는데, 현재 11개월 정도 되어 후기 이유식을 먹고 있다.

아침부터 피곤한(?) 몸을 이끌고 장을 보러 갔다.


이유식을 만드는데 필요한 재료들을 마구마구 담았다.

백만송이 버섯, 가지, 연두부, 단호박, 아욱 등등 참 많기도 하다. 





이제 가장 중요한 소고기!

채소와 닭고기 같은건 손질하여 냉동 보관을 하지만, 소고기는 이유식을 만드는 당일날 꼭 구입한다.

소고기를 넣은 이유식을 만들 때, 핏물을 빼고 하라고 하는데 이렇게 신선한 소고기를 사게되면,

굳이 핏물을 뺄 필요도 없다 (핏물이라고 하는 곳에 소고기의 좋은 성분이 들었다고 한다).

정육점에서 이유식용으로 잘게 다져달라고 하면 잘 다져주신다.





120그램을 샀고, 가격은 약 7천원 안쪽이다.

우둔살을 샀는데, 안심으로 사면 가격이 두배 이상이다.

소고기 안심을 먹이는 분들이 많은데, 생후 8개월 정도되어 중기 이유식으로 바꿀때에는,

우둔살로 바꾸시는 것이 좋다 (비용이 아주 많이 절약된다 ^^)





이렇게 잘 다져놓은 소고기...맛있겠다. 





이제 다른 재료들을 다질 시간이다.

예전에는 칼로 일일히 다졌지만, 육아는 아이템이라 했던가..

야채 다지기가 너무너무 잘 나온다. ㅋ

재료를 요렇게 팍팍 넣고~~~





이렇게 쭉쭉 땡기면 매우 잘 갈려서 나온다.





이렇게 다져진 야채는 별도 트래이에 담는다 (한칸에 10g 정도 된다).

크기는 중기 이유식을 할때는 2밀리미터, 후기에는 3~4밀리미터 크기로 하라고 하는데, 

솔직히 이건 참고만 하고, 아기가 어떻게 먹느냐에 따라 조금 크게 다져도 되고 작게 다져도 된다.





이렇게 다져진 야채는 냉동실에 넣어두면 필요할 때 꺼내서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다.





이제 본격적으로 이유식 시작

오늘 포스팅에는 소고기를 베이스로 한 두가지 이유식을 소개하고자 한다.

본격적인 소개에 앞서서, 여기서 나오는 재료량은 참고만 하고 아기의 취향에 따라 조정하면 된다.


첫번째 이유식을 만들어 보자!

일단 소고기 60g을 준비한다. 

저울을 구입하여 사용하면 매우 편리하게 진행할 수 있다.





연두부도 60g 준비한다.





오늘 다진 가지도 40g 준비한다.





지난 번에 손질하여 얼려둔 당근도 20g 넣는다.

(실제로 무게를 재어보니 18g 정도 되는데 비슷하게만 넣으면 된다)





밥은 진 밥을 기준으로 120g 넣는다.

일반적으로 밥을 지을 때보다 물을 50% 정도 더 넣어서 진 밥으로 만들어야 한다.

참고로 일반쌀로 할때는 40g을 20~30분 정도 물에 불려서, 믹서기에 1초 정도 갈아서 넣는다(1초가 중요하다).





요렇게 냄비에 다 때려(?) 넣고, 물은 300g 정도 부으면 된다.

진 밥이 아닌 일반쌀을 불렸다면 물을 500g 정도 부어야한다! 중요!

빨리 만들고 쉬고 싶다면 진 밥을 만들어서 넣는 것을 추천한다.




두번째 이유식!!
소고기는 앞서 만든 이유식의 절반인 30g만 준비한다.





여기에 양파 30g(20g 정도), 배추 10그램을 함께 넣으면 된다.

요 이유식은 재료도 간단하다. 





끓이기전에 뭉쳐있는 밥과 소고기를 쿡쿡 눌러 퍼트린다.

이렇게 하지않으면 고기가 익으면서 뭉쳐버린다.





센불로 끓이다가, 이렇게 끓어오르면 불을 중불로 줄인다.

끓어오를 시점부터 보통 10분 정도를 끓이는데, 냄비의 성능이 다 다르므로 꼭 10분은 아니다.

7분안에 끝날때도 있고 10분이 넘을 수도 있다.

※ 불리쌀로 할때는 보통 13~15분 정도 걸린다.


이때부터 눌러붙지 않게 저어줄 필요가 있는데, 계속 저어줄 필요는 없다.

눌러붙지 않는 것이 목적이므로 약간 걸쭉해질 시점부터 저어주면 된다.





요 정도 될 때쯤 저어주기 시작하면 된다.

30초에서 1초 간격으로 한번씩 저어두면 된다. 

내 경험상 눌러붙지만 않으면 문제는 없어보인다.





이 정도로 걸쭉해지면 용기에 담으면 된다.

10분을 끓이라느니, 12~13분을 끓이라느니 많은 말들이 있는데, 그게 중요하다기 보다는 

시간이 중요한게 아니라 걸쭉해지는게 중요하다.





첫번째 이유식은 360g 정도 나오는데, 실제로는 400g이 넘는다.ㅋ

적게 나온건 오늘 아들에게 먹이려고 재료 양조절을 하였더니, 이렇게 나왔다.





두번째 이유식은 300g 정도의 양이 나온다.

내가 만드는 이유식은 보통 이 정도 양이다.





다 만든 이유식은 이렇게 냉동실에 보관한다.

(닭고기, 계란 베이스로 만든 이유식 등등 다양하다).

일주일치를 이런식으로 만드는데, 다 만들면 떡실신...





다 만들고 나면 보통 3시간은 넘는 것 같다. ㅋ

매주 직접 만들기는 힘들지만, 아들이 잘먹어주니깐 매주 만드는 것 같다. 


맛나게 먹어라 아들아!

이유식 만들기 끝!!!


[전략기획] 기능별 전략 - 마케팅전략 - 가격전략, 가격정책

마케팅전략 중 가격전략에 대해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가격전략은 수익성, 판매목표, 경쟁력, 기타 마케팅 목표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수립되어야 합니다. 한번 수립된 가격정책은 고객의 구매 의사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므로 ..

삼성중앙역 수제버거맛집, 브루클린더버거조인트 삼성점

오늘은 회사주변에 있는 맛집 중에서도 수제버거맛집으로 유명한 브루클린더버거조인트 삼성점에 다녀왔습니다. 브루클린버거는 이미 가로수길, 광화문 등 여러 지점이 있는데, 삼성중앙역 부근의 골목에 자리잡고 있다는 것이 신기하네요. ..

나는자연인이다레전드, 57회 자연인 정진화 - 개구리된장찌개

나는자연인이다 84회 베테랑 산지기 정진화 편을 소개합니다. 말벌아저씨와 마찬가지로 나는자연인이다레전드 편이기도 합니다. 자연인 정진화 씨가 산속에 살게된지는 2014년 기준으로 약 25년이 되었는데, 4년이 지난 2018년인..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