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리 하치는 다른 강아지와 마찬가지로 산책을 좋아한다.

시바견 자체가 활동이 많다보니, 산책은 사실 필수다.


하치도 산책을 가자고 하면 내 주변을 뛰면서 난리다.

시바견의 경우 하루 2회 정도 산책을 시켜주면 된다고 하는데, 우리 부부는 직장인이다보니

사실 아침에 10분 정도, 저녁에 30분 정도 시켜주고 있다.


하치의 예에 국한되긴 하겠지만, 짧게 자주 꾸준히 시켜주는게 좋은 것 같다.




평소때는 발랄하지만, 하네스를 착용하고 엘리베이터 앞에만 서면 얌전해진다.

마치 '아빠 같이 놀아요'라는 눈빛도 쏴가면서 얌전하게 앉아있다.





아파트 앞의 화단에 가면 냄새도 맡고, 실례(?)도 찔끔찔끔한다.

하치에게 냄새 맡는건 힐링 타임이다.





산책을 갈 때 우리 아파트 주변 뿐만아니라 옆의 아파트도 가는데, 거기만 가면 주차표지판 냄새를 맡는다.

사실 중간중간 기둥만 보면 이런다는...^^;;;





가로수는 오늘도 지나치질 않는다.

이 녀석은 산책이 행복한 가보다 ^^





간식이라도 줄라치면 이렇게 앉아 있다.

집에서 활발하게 뛰어노는데, 밖에만 나오면 이렇게 얌전해진다 ^^





아파트에 놀이터가 있는데, 기둥에 잠시 끈을 묶으면 이렇게 얌전히 앉아있다.

꼭 나를 지키려고 있는 것처럼, 말썽도 부리지 않는다.





이 날 줄넘기를 할려고 밴치에 잠시 매놓았는데, 그냥 얌전히 내 모습만 바라보고 있다.

동네 꼬마들도 어루만지는데 사진을 미쳐 찍지 못하였다. ^^;;

포스팅도 열심히 해야되니깐 사진도 열심히 찍어야지 ㅋ





집에 가는 길...

아쉬운지 계속 뒤를 돌아본다...

짧은 시간만 산책을 시켜주다 보니 나도 많이 미안해진다.




슬프냐? 나도 슬프다.

하치를 산책시키는 것은 하치도 좋겠지만, 나도 운동겸 힐링타임을 즐길 수가 있어서 좋다.






아들 지안이가 태어나고 하치 산책을 자주 시켜주지를 못하고 있다.

너무 방치해서 미안할 때가 많다.

그래도 하치가 얌전하게 잘 있어줘서 고마울 때가 많다.


하치와 지안이가 뛰어놀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주기 위해, 용인 외곽에 타운하우스를 분양을 받았는데,

아직 공사가 진행 중이다(몇달 지연...ㅠㅠ).

하루 빨리 하치가 마음껏 뛰어놀고, 매일같이 산책을 하고 싶다.

심천 화창베이 맛집, 길상 훈둔(吉祥 馄饨) - 가볍게 먹을 수 있는 국물만두

심천 화창베이 맛집 길상 훈둔(吉祥 馄饨)을 포스팅하겠습니다. 훈둔이라는 것은 국물이 있는 만두국과 같은 것으로, 제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중국음식 중 하나입니다. 한국인들의 입맛에도 맞는 음식이기 때문에, 중국에 가시면 드셔보..

심천 화창베이 맛집, 화창루역(华强路站) 취심(醉心) - 심천에서 맛보는 제대로된 일식

심천 화창베이 맛집으로 취심이라는 일식요리 식당을 소개하겠습니다. 시장조사를 하고 난 후에, 술도 마시고 싶고 해서 호텔 부근에서 우연히 가게 된 곳입니다. 그냥 중국인이 일식을 하는 곳인줄 알았는데, 일식을 제대로 하는 분이..

심천 화창베이 맛집, 녹차(绿茶) - 한국인의 입맛에 잘 맞는 중국음식

심천 화창베이 시장조사를 하면서 갔던 맛집인 녹차(绿茶)를 소개하겠습니다. 이름이 녹차라고 해서 찻집이 아니라 여러 음식을 제공하는 식당입니다. 중국에서는 이미 유명한 맛집으로 여러곳에 지점에 있으며, 음식이 한국인의 입맛에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