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삼성동 칼국수전문점 밀밭사이로 칼국수를 포스팅하겠습니다.

추운겨울이 되면 따뜻한 국물요리가 생각이 납니다.

어느날 지나가다가 회사부근에 칼국수를 맛있게 하는 곳이 있다는 것을 알아내고는 바로 방문하였습니다.


밀밭사이로 칼국수


삼성중앙역 6번출구에 내려서 골목으로 들어오면 볼 수가 있는데, 많은 사람들이 왕래하는 곳이 아니다보니 찾기가 어려울 수 있습니다.

지도를 보면서 찾는 것이 좋습니다.



밀밭사이로 칼국수


식당안에 들어서면 연예인들을 비롯한 유명인들의 사인이 많습니다.

앞서 분명 이 곳이 골목에 있다고 말씀을 드렸는데, 이 곳까지 와서 칼국수를 먹는 것을 보면 이 곳이 맛집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조금만 더가면 안동국시와 같은 칼국수 맛집들도 있기 때문에 더욱 많은 생각을 하게 합니다.



밀밭사이로 칼국수


이 곳의 메뉴는 매우 간단합니다.

옛날칼국수(6천 5백원)을 비롯한, 비빔밥(6천 5백원) 등과 들깨옹심이(9천원), 팥칼국수(1만원) 등이 있고, 오징어순대(2만 2천원)도 눈에 띄는 것을 보아서는 사장님이 강원도 분인 것 같네요.

이 곳의 대표메뉴가 옛날칼국수이다보니 망설이지 않고 주문하였습니다.



밀밭사이로 칼국수


무절임과 겉절이가 나왔는데, 평범해보이지만 내공이 있습니다.

저는 가장 마음에 든 것이 겉절이의 단맛이 설탕이 아닌 대봉감의 맛이라는 것입니다.

대봉감이 가격도 비싸다보니, 설탕을 넣는 경우가 많은데, 쉽게 갈 수 있는 길을 포기하고 정성을 담아서 겉절이를 담그는 모습에 이 식당이 좋아지네요.

저희 할머니와 어머니도 김치를 담글때 대봉감을 이용하셨습니다.



밀밭사이로 칼국수


이 곳의 칼국수는 맑은 편이라서, 바지락 칼국수같은 것보다 깔끔해보입니다.

맛도 깔끔한게 저의 입맛에는 잘 맞습니다.

입맛이 텁텁하지도 않아서 그런지 먹고 나서도 물이 많이 먹히지를 않습니다.



밀밭사이로 칼국수


겉절이의 단맛이 강하지 않다보니, 칼국수 면과 함께 먹으면 찰떡궁합입니다.

오랜만에 칼국수 국물까지 말끔히 비우고 나왔습니다.



밀밭사이로 칼국수


계절메뉴인 콩국수는 맷돌방식으로 갈아서 만들고, 겉절이는 대봉감으로 단맛을 낸다는 글이 보이네요.

칼국수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이 곳을 단골로 삼으실 것 같습니다.

저는 겉절이라도 먹으러 가야겠네요.


밀밭사이로 칼국수 위치


지도 크게 보기
2019.1.21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반응형
용인 상갈동 고기 맛집 고철상, 경기도박물관 부근 맛집

집과 가까운 곳에 고기 맛집이 있어서 한번 방문하였습니다. 알고보니 동네사람들 뿐만아니라, 방송 촬영도 할 정도로 유명하더라구요. 상갈동 고기 맛집 고철상이라는 곳을 소개하겠습니다. 방송에도 나온 적이 있고, 요즘은 코로나 ..

용인 로스터리 카페 커피볶는자유, 처인구 카페

주말에 처인구에 있는 로스터리 카페인 커피볶는자유에 다녀왔습니다. 요즘 계속해서 비가 오다보니, 맑고 푸른하늘을 오랜만에 보는 것 같습니다. 제 취미활동인 커피투어도 오랜만에 하게 되네요. 커피볶는자유는 붉은 벽돌로 크게 지..

기업부설연구소 전담부서 온라인 신규설립 신고

기업부설연구소 설립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일반적으로 연구소라는 말을 들으면 조금 거창하기도 하고 어렵게 느껴집니다. 저도 문과출신이다보니, 연구소라고 하면 대학연구소를 떠올렸구요. 그러나 사업이라는 것이 요구 조건만 잘 맞..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