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주말에 처인구에 있는 로스터리 카페인 커피볶는자유에 다녀왔습니다.
요즘 계속해서 비가 오다보니, 맑고 푸른하늘을 오랜만에 보는 것 같습니다.
제 취미활동인 커피투어도 오랜만에 하게 되네요.

 

커피볶는자유는 붉은 벽돌로 크게 지어진 카페로, 넓은 주차장이 있어, 차를 가지고 가기에 좋습니다.
사실 외곽에 있다보니 차는 필수로 가져가야합니다.

 

카페의 옆에는 Rostery cafe라고 써있는 건물이 있는데, 열려있지는 않았습니다.
아무래도 코로나 시국이다보니 예전처럼 손님이 모이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입장을 해보니, 샌드위치를 비롯하여 커피와 함께 먹을 빵이나 쿠키들이 보입니다.

 

시리얼쿠키, 브라우니 쿠키도 보입니다.
제 아들이 브라우니 쿠키를 좋아하다보니, 한번 데리고 와야할 것 같네요.

 

화이트초코 크랜베리 스콘과 특이하게 크림빵도 있습니다.
이날은 식사를 하고 방문을 하였기 때문에 그냥 음료만 마셨습니다.

 

QR체크인과 온도체크를 통해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주문을 해봅니다.

 

제가 주문한 메뉴는 케냐 AA 키카이 아이스(6천 5백원)와 아포가또(7천원)입니다.

가격이 6천원에서 7천원사이가 대부분입니다.
케냐 AA가 약간의 신맛이 어우러져 있기 때문에, 여름에 아이스커피로 마시기에는 더없이 좋습니다.

 

원두와 한잔씩 간편하게 마실 수 있게 티백의 형태로도 판매를 하는 것 같네요.

 

자리에 앉아보니, 가벽 너머로 책꽂이도 보이네요.
이 곳은 자리가 넓직해서 마음에 듭니다.

 

음료가 준비되고 있습니다. 
두분이 일하고 계시는데, 손님이 많지 않다보니, 일하시는데 여유가 있더라구요.

 

매장을 한번 둘러봅니다.
에스프레소 머신, 그라인더가 있고, 대체로 주방도 깔끔하게 잘 관리하시고 계시네요.

 

핸드드립 커피를 내리는 곳인데, 칼리타 드립퍼를 이용하십니다.

 

레트로 갬성을 느낄 수 있게 해주네요. 

 

전체적으로 카페 분위기와 잘 어우러진 인테리어들입니다.

 

안쪽에도 자리들이 있는데, 조용한 분위기에서 이야기도 하고, 책도 볼 수 있는 공간입니다.

 

커피는 신맛이 제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강했습니다.
개인적으로 로스팅 포인트를 조금만 더 볶았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물론 제 개인 취향과 다르다는 것이지, 이 곳 커피가 못하다는 것은 아닙니다.

 

아포가또가 다른 곳보다 아이스크림을 조금더 많이 주시는 것 같네요.

 

에스프레소의 쓴맛과 아이스크림의 달달함이 어우러져 맛있게 먹었습니다.


커피볶는자유는 용인 처인구에서도 외곽에 위치하여, 드라이브를 하면서 방문해야 하는 곳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자동차를 이용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주말에 여유로운 분위기에서 커피한잔 즐기면 좋을 것 같습니다.

반응형
반응형

코로나19로 인해 여행도 못가고 있네요.
오늘은 코로나 사태가 터지기 전에 다녀왔던 박이추 님의 강릉 보헤미안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저는 커피투어를 좋아하다보니, 여행을 가게되면 항상 그 지역의 유명한 카페들은 가보는 편입니다.
심지어는 신혼여행을 가서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 있는 전통있는 카페들을 갔을 정도니깐요.

강릉 보헤미안은 우리나라 1세대 바리스타이신 1서 3박 중 박이추 님이 운영하는 카페입니다.
1서 3박은 서정달, 박원준, 박상홍, 박이추 님인데, 이 중에서 박이추 님은 유일하게 아직 현역으로 활동하고 계십니다.
이 분들이 길러낸 제자분들이 몇대에 걸쳐서 우리나라 커피 산업을 이끌었다고 봐도 되겠네요.

 

안목항 부근에 자리잡고 있는 보헤미안의 외관은 조금은 오래되어 보입니다.
오랜기간 자리를 하다보니, 무언가 내용이 있어보입니다.

 

낡은 느낌이지만, 촌스러워 보이지도 않고, 오히려 정겨워 보이기까지 합니다.

 

보헤미안은 월화수를 쉬고, 목금토일만 영업을 합니다.
2011년 9월부터 이렇게 운영하고 있는데, 영업을 하는 날은 항상 손님으로 북적입니다.
그렇지만, 저는 항상 오픈시간에 가기 때문에, 손님이 많은 날이 거의 없더라구요.

 

보헤미안은 경포대점도 있습니다.
지점이 생기기 시작하면서 상호명도 바뀌었습니다.
예전에는 강릉 보헤미안이라고 검색을 하면 되었는데, 요즘은 보헤미안 경포, 보헤미안박이추커피, 보헤미안박이추커피본점이라고 검색을 해야 정확한 곳을 찾을 수 있습니다.
제가 간 곳은 보헤미안박이추커피본점 으로, 다른 지점은 아드님이 운영하신다고 들었네요.

 

 

벽면에는 커피 포대자루가 있네요.
지금은 이런 인테리어가 많지만, 예전에는 조금 신선했던 인테리어 입니다.

 

 

지도도 테이프로 붙여놓았네요.
그리고 박이추 님이 매체에 출연한 것도 스크랩해서 액자로 만들어놓았습니다.

 

 

신문기사를 스크랩해서 많이 걸어놓았는데, 박이추 님이 어떤 분인지 대략적으로 알 수 있는 내용입니다.

 

 

제가 방문했을 때가 2019년이었는데, 이때까지만 해도 활발하게 강의도 하셨습니다.
워낙에 커피관련 지식이 방대하셔서, 저도 한번 수강하고 싶을 정도입니다.

 

 

항상 갈때마다 입구부터 변함없는 이 곳이 좋습니다.

 

 

제가 간 시간이 오픈시간이라서 그런지 손님도 거의 없습니다.

 

 

아직도 직원분들이 정리를 하고 계시네요.

 

 

벽면에는 로스팅한 원두들이 지역별로 구분하여 전시되고 있습니다.
주문을 하면 바로 커피를 내려주거나, 원두를 사갈 수도 있습니다.

 

 

로스팅실에는 박이추 님이 로스팅을 하고 계시는데, 커피 주문이 들어올때마다 나오셔서, 커피를 직접 내려주십니다.
제자들이나 직원분들을 시켜도 될 것 같은데, 이 때만큼은 커피를 직접 내리시더라구요.

 

 

예전에 들렀을때보다 가격이 1천원 정도 가량 오른 것 같습니다.
커피의 퀄러티를 봤을때, 오히려 다른 곳보다 비싼 것은 아닙니다.
파나마게이샤의 경우 보통 한잔에 1만원 이상 하는 곳이 많기 때문입니다.
저는 여기서 하와이안코나와 파나마게이샤를 주문하였습니다.

 

 

이때 파나마게이샤가 인기가 있었는데, 파는 곳이 많이 않았습니다.
신맛이 약간있으면서 꽃향기가 있는데, 그 신맛이 입에 거슬리지 않고, 식어도 맛있습니다.

 

 

하와이안코나는 워낙 유명하다보니깐 더이상 설명하지 않겠습니다.
사실 이들 커피만 마시면 이게 진짜 맛이있는 커피인지 의문을 제기하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이 커피들을 마시고 다른 커피를 마시면, 왜 좋은 커피인지 금방 아실 것 같습니다.
제가 커피에 대해서 잘 모를때에도 금방 구분이 갔으니깐요.

 

 

엄빠가 커피를 마시는 동안, 아들이 얌전하게 앉아있네요.
아빠의 취미를 존중해줘서 고맙다~!

 

 

박이추 님이 정성스럽게 로스팅한 보헤미안의 원두는 인터넷으로 구입이 가능합니다.
보헤미안커피로 인터넷 검색을 하여 들어가서 구입하시면 됩니다.

 


강릉 보헤미안은 저에게는 소중한 추억의 장소입니다.
요즘은 보헤미안보다 커피맛이 좋은 곳이 매우 많고, 그만큼 커피산업도 많은 발전을 하였지만, 커피를 좋아하는 저같은 사람에게 보헤미안은 마음의 고향같은 곳입니다.
아무쪼록 박이추 님이 건강하게 오래오래 커피를 내려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용인 상갈동 고기 맛집 고철상, 경기도박물관 부근 맛집

집과 가까운 곳에 고기 맛집이 있어서 한번 방문하였습니다. 알고보니 동네사람들 뿐만아니라, 방송 촬영도 할 정도로 유명하더라구요. 상갈동 고기 맛집 고철상이라는 곳을 소개하겠습니다. 방송에도 나온 적이 있고, 요즘은 코로나 ..

용인 로스터리 카페 커피볶는자유, 처인구 카페

주말에 처인구에 있는 로스터리 카페인 커피볶는자유에 다녀왔습니다. 요즘 계속해서 비가 오다보니, 맑고 푸른하늘을 오랜만에 보는 것 같습니다. 제 취미활동인 커피투어도 오랜만에 하게 되네요. 커피볶는자유는 붉은 벽돌로 크게 지..

기업부설연구소 전담부서 온라인 신규설립 신고

기업부설연구소 설립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일반적으로 연구소라는 말을 들으면 조금 거창하기도 하고 어렵게 느껴집니다. 저도 문과출신이다보니, 연구소라고 하면 대학연구소를 떠올렸구요. 그러나 사업이라는 것이 요구 조건만 잘 맞..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