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영기획자 Management planner

경영기획과 전략기획

반응형

경영기획과 전략기획의 차이는 무엇인가?


내 글의 타이틀을 보면 경영기획자라고 하는 것을 볼 수 있다.

회사를 다니다보면, 경영기획팀, 전략기획팀, 경영관리팀, 마케팅기획팀 등등 기획과 관련된 일들이 참 많다.


나도 그냥 기획팀도 있었고, 전략기획팀도 있었고, 경영관리팀도 있었고, 경영기획팀도 있었다.

사실 회사에서 기획팀을 어떤 식으로 정의하느냐에 따라서 이름은 계속적으로 바뀐다.


내가 말하는 것이 정답은 아니지만, 일반적으로 인식하고 있는 경영기획과 전략기획에 대한 것을 소개를 하고자 한다.





'경영기획은 '과거 & 현재'에 초점을 두고 현재의 상태에 대한 관리를 하는 업무이다.'


이러한 업무들을 관리회계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다. 

기획이라는 말 속에 전략을 짜고 계획을 짜는 업무를 생각할 수 있지만 이 것 외에도 

과거, 현재의 재정상태를 살펴서 각 사업에 대한 평가를 통해 내년도 계획 수립 및 각 사업의 존폐 여부를 판단한다.


경영기획 주요 업무는 크게 사업계획 수립과 실적 관리 및 평가로 나누어 진다.

매년 말에 회사들은 사업 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이에 내년에는 각 팀 또는 각 부문 별로 얼마의 성과를 거두겠다 이런 계획을 짜게 되는 것이다.

사업계획 수립 이후, 금년도 각 팀 실적에 대해서 각 팀에 자료를 요청하고 이를 취합/분석하여 

각 실적에 따라서 각 팀 및 각 부문 평가를 하게 됩니다. 

이 평가 결과에 대해서 연봉, 인센티브에 반영되기도 한다.



경영기획을 하려면 데이터를 잘다루고,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을 해야하므로 분석 능력이 매우 중요하며,

관리를 하기 위해서는 여러 부서와의 커뮤니케이션도 필요하다(전략기획도 마찬가지이다).





'전략기획은 '미래'에 초점을 맞춘다'

새로운 사업 분야로 진출 시 그 분야에 대해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함께 

전략을 짜게 되는데 이를 전략 기획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세부적인 것보다는 큰 그림에서 계획을 짜고 세부적인 것은 각 팀의 특성에 맞게 할당되어 

세부적 계획을 세우게 된다.


전략기획의 주요 업무로는 신규사업 검토와 전략수립이 있다.


신규 사업을 진출하기 위해서는 이 사업에 타당한지 아닌지 검토를 해야한다. 

검토는 대충 임원진들이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이 의사결정을 위한 많은 Back data들이 

필요하게 된다. 

이에 대한 전반적으로 기획하고 도출해내게 되는데, 실제 전략기획을 하는 사람들이 데이터가 

약한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경영기획팀과 공조하여 일을 처리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새로운 사업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여러가지 전략을 세우게 된다.

고객부터 마케팅, 그 외에 스케쥴 코스트 적인 요소들까지 전반적인 전략을 수립하게 된다.

전략기획을 담당하는 직원들이 경영기획업무와 마케팅 등의 전반적인 업무에 소양이 없다면,

전략기획 업무는 사상 누각이 될 가능성이 많다.

(사실 전략기획 담당직원들이 빈껍데기 업무만 하고 있는 경우를 많이 보게된다).





'실제 현업에서는 경영기획과 전략기획은 혼재되어 있다.'


이건 내 경험이다보니, 맞는 말이다고만 할 수는 없다.

나는 경영기획팀과 전략기획팀에 있을 때에도 비전을 수립하고,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고,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예산관리, 성과관리, 투자검토, 비즈니스 모델 검토 등등의 업무를 다 했었다.


경영기획과 전략기획은 그냥 업무적으로 나누는 기준일 뿐 절대적이지는 않다는 것이다.

소속된 부서가 경영기획이든 전략기획이든 경영관리든 그냥 기획이든지 간에,

회사 전체의 전략방향에 따라 기획업무는 바뀌게 된다.


내가 경영기획자라고 스스로 말하고 다니는 이유는, 전략기획 업무를 하더라도, 

결국은 경영기획 업무를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경영기획을 한다고 하는 것이다.


결국 경영기획을 한 사람은 전략기획을 하기가 그렇게 어렵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경영기획을 해본 사람이 데이터를 못다루고, 성과관리를 해보지 않고, 

여러 부서와 시너지를 내어본 경험(PI 등) 등을 해보지 못하였다면 그것도 문제이긴 하다.


대기업을 경우 경영기획과 전략기획을 분리하여 운영하는 경우가 많고, 중소/중견 기업의 경우 

함께 운영하는 경우를 많이 보게 되는데, 업무의 중심이 조금 다를 뿐 비슷한 점이 많다.


실제 경영기획은 독립적으로 운영이 가능하나, 전략기획은 일반적으로 경영기획과 함께 하지 않으면 

운영이 불가능한 부분이 많다.

나는 그래서 전략기획 업무부터 하지 않고, 경영기획 업무부터 진행하고 나서 전략기획 업무를 

진행하기를 권고하는 편이다.

사실 그렇게 해야한다. 전략기획 업무부터 하게되면 몇년이 지나면 허무해진다(다 그렇다는 건 아니다).



업무를 양쪽 모두 해본 나로서는 경영기획에 손을 들어주고 싶다.

내가 생각하는 기획은, 단순히 Plan만 하는 것이 아닌 Operation까지 염두해야한다고 생각한다.

Operation을 생각하지 않은 기획안은 그냥 쓰레기로 본다.

당연한 것이지만, 많은 기획자 분들이 운영을 생각하지 않고 기획안을 만드는 것을 많이 본다.

정말 한심하다.



이 글을 읽는 분들은 그런 분들이 안계셨으면 하는 바램이고, 앞으로 기획을 하고 싶은 분들도,

Plan+Operation을 함께 할 수 있는 역량을 만들었으면 한다.





PS) 이 글을 읽는 분들께 부탁드리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독자 분들이 느끼기에 전문지식이 부족해 보일 수도 있습니다.

     저의 경우 실무를 바탕으로 경영기획 관련 지식을 습득하였고,

     그 경험담을 바탕으로 적은 포스팅이기 때문에 잘못 알고 있는 것이 많을 수 있습니다.

     적극적인 댓글로 오류를 잡아주시고, 궁금하신 점에 대해서도 문의 주시길 바랍니다.

     독자 여러분들을 저의 멘토로 생각하겠습니다. ^^.

반응형
  • 황서준 2022.01.21 09:39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저 역시 경영 기획팀과 전략 기획팀에 각각 있으면서 별다른 업무에 대한 차이를 느끼지 못했는데
    팀마다 초점을 맞추고 있는 시점으로 구분하는 것도 좋은 기준 같습니다.

  • 익명 2022.03.02 20:44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