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심천 화창베이 맛집 길상 훈둔(吉祥 馄饨)을 포스팅하겠습니다.

훈둔이라는 것은 국물이 있는 만두국과 같은 것으로, 제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중국음식 중 하나입니다.

한국인들의 입맛에도 맞는 음식이기 때문에, 중국에 가시면 드셔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식당 이름인 길상은 상서롭다, 운수가 좋을 조짐을 뜻하는데, 식당에 방문하는 분들이 좋은 일이 생겼으면 하는 바램에서 지은 것 같습니다.

위치는 화창루역과 연결된 지하상가에 위치합니다.

 

 

늦은 저녁이었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찾지는 않았지만, 따뜻한 국물을 먹고 잠이 들면 몸이 풀리면서 잠도 잘 올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중국에서 먹는 훈뚠은 저렴하기 때문에 더 마음에 들기도 하구요.

 

 

 

종류는 훈둔 대, 중, 소가 있고, 딤섬 종류, 음료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처음에 훈둔이 왜 대중소로 이루어져있는지 궁금했는데, 실제로 사이즈를 뜻하였습니다.

실제로 사이즈에 따라서 맛이 달랐는데, 한국이면 한 메뉴에 대중소라는 사이즈를 표기할 것 같은데, 한국과는 다른 표기법이 신기했습니다.

 

 

 

새우훈둔, 군만두, 유자차, 자두 주스를 주문하였습니다.

가격이 55위안이면 한국돈으로 약 9천원 정도라 저렴하네요.

 

 

 

주방이 오픈되어 있기 때문에 요리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식사가 나오는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기 때문에, 보통 주문 5분 안에는 맛볼 수 있습니다.

 

 

 

상해에서 1999년도에 개업을 한 것 같네요.

제가 대학교 1학년때니깐 벌써 20년이 되어 갑니다.

 

 

 

군만두의 맛은 고기소가 들어있고, 바삭한게 제 입맛에 맞습니다.

참고로 당면은 들어가지 않고, 부추와 고기 위주로 들어갑니다.

 

 

 

새우훈둔은 속에 새우살이 씹히면서, 크기가 지름 3~4센티 정도로 큼직합니다.

훈둔과 함께 나오는 녹색으로 보이는 것은 절임채소 종류로, 한국의 오이지와 비슷한데 한국인들의 입맛에는 맞지 않을 것 같네요.

손님상에 내놓기 직전에 넣기 때문에, 주방에 계신 분께 빼달라고 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딤섬인 지황샤오마이(鸡黄烧麦)라는 음식입니다.

지황(鸡黄)은 갓부화한 병아리를 뜻하고,  샤오마이(烧麦)는 밀을 굽다라는 뜻입니다.

 

 

 

고기훈둔도 나왔는데, 개인적으로는 새우훈둔이 더 입맛에 맞네요.

사실 그냥 만두나 딤섬의 경우 고기소가 든 것을 좋아하지만, 훈둔만큼은 새우를 소로 하여 만드는 것을 좋아합니다.

 

 

 

새우훈둔과 고기훈둔을 추가로 주문하였습니다.

사실 조금 실수한 것이, 새우훈둔을 대자로 시킨 것이었습니다.

양이 상당히 많으니깐 주문하실 때 주의하셔야 할 것 같네요.

 

 

 

그래도 맛있게 먹었습니다.

남자 어른 한명이 훈둔 대자를 주문하면 충분할 정도로 양이 많습니다.

2만원도 채 안되는 저렴한 가격에 세명이 배부르게 먹을 수 있을만큼 양이 많으니깐, 한번 방문해보시길 바랍니다.

 

길상 훈뚠(吉祥 馄饨) 위치

화창루역에서 나오면 쇼핑센터와 연결된 부분에 있으므로, 정확한 위치가 지도상에 표시가 되지 않습니다.

 

 

반응형
기업부설연구소 전담부서 온라인 신규설립 신고

기업부설연구소 설립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일반적으로 연구소라는 말을 들으면 조금 거창하기도 하고 어렵게 느껴집니다. 저도 문과출신이다보니, 연구소라고 하면 대학연구소를 떠올렸구요. 그러나 사업이라는 것이 요구 조건만 잘 맞..

제주 갈치 조림 구이 맛집 운정이네, 통갈치 서귀포맛집

오늘은 제주도 서귀포에 있는 갈치 맛집인 운정이네를 포스팅하겠습니다. 제주도에는 갈치조림, 갈치구이가 유명한 맛집들이 많지만, 깔끔하고 고급스런 분위기를 좋아하는 분들께 이곳을 추천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여름휴가..

강릉 카페 보헤미안 박이추 커피본점 - 강릉카페거리 원조, 1서 3박

코로나19로 인해 여행도 못가고 있네요. 오늘은 코로나 사태가 터지기 전에 다녀왔던 박이추 님의 강릉 보헤미안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저는 커피투어를 좋아하다보니, 여행을 가게되면 항상 그 지역의 유명한 카페들은 가보는 편입니다..

+ Recent posts